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대학 여성단체 "에브리타임 n번방 2차 가해 게시물 방치" 윤리 규정 촉구
최종수정 2020.04.07 13:26기사입력 2020.04.07 13:26
대학 여성단체 "에브리타임 n번방 2차 가해 게시물 방치" 윤리 규정 촉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전국 대학 여성단체들이 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 n번방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 게시물이 방치되고 있다며 운영사를 규탄했다.


7일 유니브페미 등 전국 대학 내 여성단체들언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에브리타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혐오 게시물에 대한 윤리규정을 마련하고 문제가 된 게시물을 삭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차 가해를 방조하는 플렛폼이 공범이다', 'n번방에 분노한다는 이유로 마녀가 된다면 나는 이미 마녀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커뮤니티 혐오표현 본사가 책임져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회사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이용약관 대신 디지털 성폭력·혐오표현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러한 내용이 담긴 요구안을 에브리타임 본사에 전달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