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내달로 연기 '자금증빙' 관건

수정 2021.09.28 15:11입력 2021.09.28 15:11

인수 후보군 자금 조달 방안 등 추가검토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내달로 연기 '자금증빙' 관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 우선협상자대상자 선정이 내달 중순께로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인수전에 뛰어는 후보군들의 자금 증빙작업이 당초보다 길어지면서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 후보군의 자금증빙 관련 추가 자료제출, 이에 따른 검증절차 등을 거쳐 다음달 12일께 우협 1곳과 예비협상대상자 1곳을 선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오는 29일을 전후로 우협을 선정해 통보하고 다음달 초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단 방침이었으나, 인수 후보들의 자금 조달력을 확인하는 과정이 예상보다 지연되면서 전체 일정도 늦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차 인수전엔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인디EV 등 3곳이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이들 후보군에 쌍용차 경영 정상화 계획을 보완해 이달 30일까지 관련 서류를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쌍용차 측은 여전히 자금 조달 근거를 입증하기엔 부족하다고 보고 보완 자료를 받아 검토를 더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인수 후보군의 자금 동원력 문제는 초반부터 꾸준히 도마위에 오르고 있는 문제다. 후보군 중 매출액이 가장 많은 에디슨 모터스 조차 지난해 매출액은 897억원, 영업이익은 27억원 수준으로 쌍용차(매출액 2조9297억원, 영업손실 4460억원)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