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메이드 장현국 "위믹스, 테라·루나와 '근본' 달라"

수정 2022.05.24 17:48입력 2022.05.24 17:48
서체크기
위메이드 장현국 "위믹스, 테라·루나와 '근본' 달라"
AD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자사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출시를 앞두고 제기되는 디페깅(가치 유지 실패 현상) 리스크에 대해 "테라·루나와 위믹스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라며 위믹스 시스템의 안정성을 강조했다.


장 대표는 24일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위믹스는 게임 코인과 대체불가토큰(NFT)이 거래되는 경제를 대변하고 있다. '쓸모없는 코인'과는 다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위메이드는 자체 메인넷 출시와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 발행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위믹스 3.0'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는 1년간 위믹스를 예치하면 최대 20%의 이자를 지급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현재 휴짓조각이 돼 버린 ‘테라·루나' 코인도 수익률 20%를 내건 바 있어 위믹스가 ‘테라’의 전철을 밟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장 대표는 "위믹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상장사가 발행한 코인'이라는 것"이라며 "상장사로서 준법감시, 내부회계, 감사 등 지켜야 할 절차가 많고, 정보보호관리체계(ISMS)·국제표준(ISO) 등 여러 가지 인증을 획득했기 때문에 '한 탕'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위메이드의 스테이블 코인은 현재 11개의 게임에서 나오는 코인과 NFT를 거래소에서 거래할 때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카카오의 클레이튼 메인넷을 떠나 자체 메인넷을 구축 하는 것과 관련해선 "위믹스가 2명으로 처음 시작했을 때와는 달리 지금은 명실상부한 전 세계 1위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이 됐다"며 "이미 메인넷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있고, 기술적 역량도 있다. 더 큰 사업 전개를 위해서는 우리 메인넷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장기적으로 위믹스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3년 내로 세계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 게임이 된다고 확신한다”며 “자체 코인과 대체불가능토큰(NFT)를 발행하면 게임이 훨씬 더 재밌어지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1년에 새로 나오는 게임이 5만 개인데, 위믹스가 이 모든 게임의 기축 통화가 된다면 위믹스 가격은 지금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가치로 뛸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날 P2E 게임을 향한 정부 규제에 대해서도 아쉬움울 드러냈다. 그는 "지금은 한국과 중국만 P&E(P2E) 시장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다른 나라들은 왜 해당 시스템을 허용했는지, 정부는 P&E의 장단점을 연구해 어떤 식으로 허용해야 하는지 좀 더 스마트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어떤 식으로든 법이 정해지면 그 법을 준수하며 사업을 하겠단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