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SK E&S, 셰브론과 탄소저장 협력 강화… "글로벌 탄소저감 앞장선다"

수정 2022.05.24 12:00입력 2022.05.24 12:00
서체크기
SK E&S, 셰브론과 탄소저장 협력 강화… "글로벌 탄소저감 앞장선다"
AD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SK E&S가 세계적인 에너지기업 '셰브론'과 CCS(탄소저장·포집)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탄소감축 선도에 나섰다.


SK E&S는 대구에서 열린 세계가스총회(WGC2022) 기간 중 미국의 메이저 에너지 기업인 셰브론과 '탄소저감 분야에 대한 포괄적 업무협약(JCA)'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추형욱 SK E&S 사장, 존 킨 셰브론 서플라이&트레이딩 부문 총괄 사장, 프리먼 샤힌 셰브론 글로벌 가스 사장 등이 참석해 액화천연가스(LNG) 가치사슬(밸류체인) 등 전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진정성 있는 탄소 저감 사업을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이를 위해 SK E&S와 셰브론은 양사간 관련 조직을 구성해 CCS 사업 진행 경과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CCS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술 및 정책관련 정보 교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잠재적 CCS 프로젝트에 대한 기술·경제성 평가를 양사가 선제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CCS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여 기회도 공동 모색하기로 했다.

양사간 이번 협약은 에너지 기업으로서 탄소 중립을 위해 보다 현실성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하는 고민에서 비롯됐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SK E&S는 미국 세계최대 규모의 CCS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에도 CCS를 적용해 저탄소 LNG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셰브론은 저탄소 사업 가속화를 위해 연 2500만t 규모의 CCS 허브 개발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 CCS가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나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에너지 메이저 기업들이 책임있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며 "같은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있는 셰브론과의 이번 합의를 통해 탄소 감축을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존 킨 셰브론 서플라이&트레이딩 총괄사장은 "탄소 포집 및 저장은 파리 협약의 넷제로(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며, 셰브론은 전 세계적으로 CCS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셰브론과 SK E&S가 협력하여 잠재적인 기회를 찾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