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박정원 회장 "'한국 경제 도약시킨' 이건희 회장, 너무 일찍 가셨다"

최종수정 2020.10.26 22:07기사입력 2020.10.26 22:07
박정원 회장 "'한국 경제 도약시킨' 이건희 회장, 너무 일찍 가셨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9시22분께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40여분간 조문을 한 후 귀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26일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조문했다.


박정원 회장은 이날 오후 8시41분께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40여분간 고인을 애도했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박 회장은 "대한민국 경제를 도약시키신 분인데 80세도 안됐는데 너무 일찍 돌아가신 게 안타깝다"고 추도했다.


박정원 회장의 조문에 앞서 삼촌인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오전 10시35분께 빈소를 찾았다. 박용만 회장은 "'이재용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생각 아니었을까"라며 "이건희 회장의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