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공부하는 학교 만들 것”

수정 2022.05.24 16:12입력 2022.05.24 16:12
서체크기

“학교는 공부하는 곳” 학습권보장·교권 확립 약속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공부하는 학교 만들 것”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
AD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는 24일 “공부하는 학교를 만들어 전남의 교육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교육력 향상을 위해서는 학습권 보장과 교권 확립이 선행돼야 한다”며 “구체적으로는 성장단계별 평가시스템을 구축하고 진단·배움·평가·지원으로 이어지는 학습 이력 관리를 할 것”이라고 교육력 향상 계획을 제시했다.

이어 “지역사회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모든 학교에 원어민 교사를 배치해 학생들의 언어 능력을 향상하게 시킬 것”이라며 “특히 면 단위 학교에 우선 배치해 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자유학기제, 고교학점제를 연계한 활동을 확대하고, 대입지원관, 진로컨설턴트 채용을 늘려 진학률을 높이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배려와 소통, 리더십을 키우는 더불어 사는 미래형 인성교육을 확대하며, 학습권과 교권 침해 방지를 위한 시스템을 좀 더 확실히 구축하고 예방 교육 의무 이수제를 도입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교는 공부를 해야 학교답다”며 “학부모의 희망도 공부하는 학교다운 학교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