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 통화 北 응신 안해…댐 방류 시 통지해달라"(상보)

수정 2022.06.28 15:32입력 2022.06.28 15:32
서체크기

北 폭우로 인한 통신선 장애 등 기술적 장애로 추정

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 통화 北 응신 안해…댐 방류 시 통지해달라"(상보)
AD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통일부가 28일 "남북 합의에 따라 북측이 북측 수역의 댐 방류시 사전에 우리 측에 통지해줄 것을 북측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언론에 공지한 '장마철 접경지역 홍수피해 예방 관련 통일부 입장'을 통해 "장마철 남북 접경지역 홍수 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기본적인 조치"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통일부는 또 "현재 남북간 통신연결이 불안정한 상황과 사안의 시급성 등을 감안해 우선 공개적으로 북측에 요구하며, 향후 통신선이 복구되는대로 정식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지 이후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정기통화를 위해서 수차례 통화 발신했으나 북측의 응신이 없어서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연락사무소와 같은 선로 사용하는 판문점 기계실 간 통신선도 응신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군 통신선도 오전 8시 정기 통화는 이뤄졌지만, 이후에 통신이 불안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 지역에서 많은 양의 비가 내린 것으로 인한 통신선로 장애 등 기술적 장애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