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韓총리,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금도 넘는 욕설·불법시위 엄단해야"

수정 2022.06.17 10:44입력 2022.06.16 21:03
서체크기

한덕수 총리 "새 정부가 국정운영 잘하도록 도와달라 부탁"

韓총리,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금도 넘는 욕설·불법시위 엄단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韓총리,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금도 넘는 욕설·불법시위 엄단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16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후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돼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4시께 양산 평산마을의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약 40분간 환담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혔다.


우선 한 총리는 "평산마을에서의 소박한 일상 이야기와 함께 국내외 경제 상황의 어려움과 엄중함, 우크라이나 사태 등 최근 국제정세 등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고 전했다.


그는 "총리로서 전임 대통령에게 인사드리고, 국정 운영에 대한 조언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며 "새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 부탁드렸고, 문 전 대통령도 화답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평산마을의 풍광이 참 좋다. 그러나 마을 곳곳이 집회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며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돼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예방은 한 총리가 새 정부 국무총리로서 전임 대통령을 만나 예우하는 '통합 행보' 차원으로 해석된다.


한 총리는 이와 관련해서도 "새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전직 대통령님들을 비롯해 다양한 분들의 조언을 늘 귀담아들으며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 총리와 문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정권에서 함께 일한 경험이 있다. 문 전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던 2007∼2008년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를 지냈다.



한 총리는 지난달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도 참석해 문 전 대통령과 만났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