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운정 ‘4타 차 공동 7위’…타와타나낏 ‘사흘 연속 선두’

수정 2021.05.08 17:57입력 2021.05.08 17:57

혼다LPGA타일랜드 셋째날 7언더파, 티티쿨과 마손 공동 2위, 리디아 고와 로페즈 공동 4위

최운정 ‘4타 차 공동 7위’…타와타나낏 ‘사흘 연속 선두’ 최운정이 혼다LPGA타일랜드 셋째날 티 샷을 하고 있다. 촌부리(태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철녀’ 최운정(31·볼빅)의 선전이다.


8일 태국 촌부리 시암골프장 파타야올드코스(파72·6576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LPGA타일랜드(총상금 160만 달러) 셋째날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7위(14언더파 202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슈퍼루키’ 패티 타와타나낏 선두(18언더파 198타), 아타야 티티쿨(이상 태국)과 카롤리네 마손(독일)이 공동 2위(17언더파 199타)에 포진했다.

최운정은 9타 차 공동 14위에서 출발해 버디 9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전반에 1~3번홀과 7~9번홀에서 두 쌍의 3연속버디를 낚는 기염을 토했다. 후반에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티 샷을 모두 페어웨이로 보냈고, 그린은 딱 한 차례만 놓쳤다. 선두와는 4타 차, 2015년 마라톤클래식 이후 6년 만에 통산 2승째의 기회다.


최운정 ‘4타 차 공동 7위’…타와타나낏 ‘사흘 연속 선두’ 패티 타와타나낏이 혼다LPGA타일랜드 셋째날 아이언 티 샷을 하고 있다. 촌부리(태국)=Getty images/멀티비츠


타와타나낏이 2타를 줄이며 사흘 연속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메이저 ANA인스퍼레이션 우승 이후 시즌 2승째의 호기다. ‘홈 코스’ 티티쿨이 4언더파를 쳐 비회원 우승을 엿보고 있다. ‘롯데챔피언십 챔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가비 로페즈(멕시코) 공동 4위(16언더파 200타), 해나 그린(호주)이 6위(15언더파 201타)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 유소연(31·메디힐)은 7타를 줄이며 공동 10위(12언더파 204타)로 올라섰다. 양희영(32·우리금융그룹)은 2언더파를 보태 이 그룹에 합류했다. 전인지(27·KB금융그룹) 공동 15위(11언더파 205타), 이정은6(25·대방건설)가 공동 22위(9언더파 207타)다. ‘HSBC위민스 챔프’ 김효주(26·롯데) 공동 44위(4언더파 212타), 박성현(28)은 공동 48위(3언더파 213타)에 그쳤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