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수정 2021.04.19 15:32입력 2021.04.19 15:32

FC바르셀로나·맨체스터유나이티드 등 주요 12개 구단 참여
"모욕적", "탐욕 그 자체"…축구계 맹비난 이어져
UEFA "이 사태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할 것"
정치계도 비판 대열 가세…영국 총리 "축구에 큰 타격 줄 것"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유럽의 일부 주요 클럽들이 비공식적으로 추진해온 유러피언슈퍼리그(ESL)가 출범을 선언하면서 국제축구연맹(FIFA) 등 축구계가 반발하며 파문이 커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현재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빅 6'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 등 12개 구단이 ESL 창설에 동의했다.

ESL 참여 구단들 "유럽 축구의 이익 지킬 것"…우승 상금, 챔피언스리그 뛰어넘을 듯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유러피언 슈퍼리그' 창설 계획 알리는 리버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2개 구단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새로운 주중 대회인 슈퍼리그 창설에 동의했다"며 "새로운 리그와 축구계 전반에 최상의 결과를 가져오기 위해 유럽축구연맹(UEFA), FIFA와 논의를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성명을 낸 12개 구단은 ESL 창립의 배경으로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유럽 축구 경제의 불안정성이 가속됐다"며 "팬데믹은 유럽 축구의 이익을 지키고 가치를 강화하기 위해 전략적 비전과 지속가능한 상업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걸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즉, 이들 주요 구단들이 경제적 이익을 꾸준히 창출할 새로운 방안으로 ESL을 추진하게 된 것이라는 의미다.

이들은 "창립 구단들에 인프라 투자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35억유로(약 4조6782억원)가 주어진다"고 밝혔다.


ESL 측에 따르면 리그 창립 멤버가 대회를 주관하는데, 현재 12개 구단에 더해 추후 3개 구단이 추가로 합류해 15개 구단이 모이면 공식 창립할 것으로 보인다. 초대 회장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이 맡는다.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유러피언슈퍼리그(ESL) 초대 회장을 맡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


15개의 창립 구단과 직전 시즌 성적에 따라 출전 자격을 얻는 5개 구단 등 총 20개 구단이 리그에서 경기를 펼친다. 각국 정규리그와는 별개로 주중에 치러지며 8월부터 10개 팀씩 2개 조로 나뉘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펼친다. 각 조의 상위 3개 팀이 자동으로 8강에 진출하고, 4위와 5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쳐 8강 진출 팀을 가린다. 결승전은 5월 중립 구장에서 단판으로 치러진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리그는 2022-2023시즌 개막을 목표로 한다.


상금 측면에서도 ESL이 UEFA 챔피언스리그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영국매체 '더선'에 따르면 미국의 대형 금융사 JP모건이 ESL에 46억파운드(약 7조1185억원)를 투자하는데, 창림 멤버들은 매해 모든 경기에서 지더라도 1억3000만파운드(약 2011억원)를 받을 수 있다. 우승을 할 경우에는 여기에 2억1200만파운드(약 3282억원)가 추가로 주어진다.


반면,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의 경우 우승팀의 우승상금은 1900만유로(약 254억원)였다. 각종 경기 수당 등을 합치면 8200만유로(약 1096억원) 이상을 받을 수 있지만, ESL의 예상 상금(약 5280억원)에 미치지 못한다. 구단들 입장에서는 ESL에 참가하는 것이 경제적으로도 훨씬 이득인 셈이다.

UEFA "사태 막기 위해 모든 조치 할 것"…전직 맨유 선수 "ESL 창립은 역겨운 일"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에 대해 FIFA, UEFA, 각국 축구협회, 리그 사무국 등이 강력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고 있다. 현재 UEFA는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등을 주관하고 있는데 이와 무관한 별도의 유럽 리그가 만들어지게 되면 자연스럽게 챔피언스리그의 관심도와 매출액이 모두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UEFA는 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 축구협회와 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이탈리아 세리에A 사무국과 함께 성명을 내고 "(슈퍼리그는) 일부 구단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진행하는 프로젝트"라며 "대회가 창설된다면 우리는 이를 막기 위해 연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UEFA 등은 이어 "이 사태를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고려할 것이다"며 "축구는 개방된 경쟁을 기반으로 한다. 다른 방법은 있을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어 "FIFA와 6개 대륙연맹이 발표했듯, 슈퍼리그에 참가하는 구단들은 국내외 리그나 국제대회 참가가 금지될 수 있다"며 "또 해당 구단에 속한 선수들은 자국 국가대표팀에서도 뛸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전직 맨체스터유나이티드 선수이자 현재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중인 개리 네빌이 올린 트윗. 해당 트윗에는 전 리버풀FC 감독인 빌 생클리의 발언인 "축구는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양식이 담겼다. 서로 협력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미지출처=개리 네빌 트위터]


축구 팬과 전직 선수들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첼시FC의 공식 팬 사화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인 첼시 서포터즈 트러스트(Chelsea Supporters' Trust)는 이날 트윗을 통해 "ESL 창립은 오직 돈을 벌기 위해 스포츠 정신을 희생하는 것"이라며 "탐욕 그 자체다. 스포츠가 유린당하는 모습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이자 현재 영국 스포츠채널 스카이스포츠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개리 네빌은 "(구단들의 ESL 창립은) 매우 역겨운 일"이라며 "상위 구단들만을 위한 놀이터를 새로 만드는 것은 축구계에 있어 모욕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치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ESL은 축구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슈퍼리그에 대해 "연대와 스포츠의 가치를 위협한다"며 "프랑스 구단들이 동참하지 않은 걸 환영한다"고 말했다.


전직 이탈리아 총리인 엔리코 레타도 이날 트윗을 통해 "슈퍼리그를 따로 창설 하는 것은 난센스 그 자체다"며 "스포츠 정신이라는 것은 모든 구단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럽슈퍼리그 출범 '공식화'…"역겹다" 축구계 강력 반발 전직 이탈리아 총리인 엔리코 레타가 올린 유럽슈퍼리그 창설을 비판하는 트윗 [이미지출처=엔리코 레타 트위터]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