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해리 케인,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수정 2021.03.08 08:38입력 2021.03.08 08:37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턴 기록 26년 만에 경신

손흥민·해리 케인,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손흥민은 리그 아홉 번째이자 시즌 열여섯 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3-1로 앞선 후반 31분 왼쪽 측면에서 반대 편에 있던 케인에게 패스해 헤딩골을 유도했다. 비디오 판독(VAR)에서 온사이드로 판정돼 도움이 인정됐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열네 골을 합작했다. 1994-1995시즌 블랙번 로버스에서 열세 골을 합작한 앨런 시어러·크리스 서턴의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기록을 26년 만에 깼다.


두 선수는 시즌 초반부터 매끄러운 호흡으로 토트넘의 상승세를 견인했다. 이날 합작 골은 한 달여 만에 나온 것이다. 지난 1월 2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EPL 17라운드에서 열세 골째를 기록했으나 케인이 발목을 다쳐 한동안 원만한 호흡을 보일 수 없었다. 이날 합작 골 재개에 힘입어 토트넘은 리그 3연승을 달리며 6위로 올라섰다.

손흥민과 케인은 지금까지 EPL에서 통산 서른네 골을 합작했다.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작성한 역대 최다골 합작 기록(36골)에 두 골차로 따라붙었다. 정규리그가 열한 경기나 남아 경신 가능성은 높게 점쳐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