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기록의 연속…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승 6위

수정 2022.06.24 08:00입력 2022.06.24 07:27
서체크기
신기록의 연속…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 결승 6위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단체전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룬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왼쪽부터 김우민, 황선우, 이호준, 이유연. 사진=올댓스포츠
AD

[아시아경제 서믿음 기자] 한국 수영 대표팀이 또 한 번의 쾌거를 이뤘다.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 경영 단체전 결승에서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6위를 차지했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24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7분06초93의 한국 신기록으로 8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단체전에서 한국이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레이스는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펼쳤다. 첫 영자인 황선우는 1위로 200m 구간을 마쳤지만, 이후 한 번씩 추월당하면서 4위로 마지막 영자 이호준에게 바톤이 넘어갔고 최종 6위로 경기를 마쳤다. 앞서 예선 기록(7분08초49의)을 경신(1초56 단축)하며 새로운 기록을 창출했다.


금메달은 미국(7분00초24), 은메달은 호주(7분03초50), 동메달은 영국(7분04초00)에이 가져갔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