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계영 800m 예선 4위…'한국 신기록'으로 결승 진출

수정 2022.06.24 08:00입력 2022.06.23 19:10
서체크기
계영 800m 예선 4위…'한국 신기록'으로 결승 진출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왼쪽부터 이유연, 이호준, 황선우, 김우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서믿음 기자]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경기에서 사상 최초로 결승에 올랐다. 계영 800m는 한 팀에서 네 명의 선수가 자유형으로 200m씩 이어서 헤엄쳐 순위를 가리는 단체전 종목이다.


우리나라 대표팀은 2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4위를 기록했다. 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유연(한국체대)-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출전해 7분08초49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전체 4위로 미국(7분04초39), 브라질(7분06초98), 헝가리(7분07초46)의 뒤를 따랐다.


결승은 한국시간 24일 오전에 열린다.

황선우는 세 건의 한국 신기록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신기록은 ▲황선우-이유연-김지훈(대전시체육회)-김민준(강원체고) 순으로 팀을 꾸린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 ▲남자 자유형 200m(1분44초47) ▲남자 계영 800m에서 나왔다. 남자 자유형 50m 재경기에선 지유찬(대구시청)이 이번 대회 네 번째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