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유빈 분전'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진출

수정 2021.08.02 12:38입력 2021.08.02 12:38

내일 독일과 준결승 진출 두고 다퉈

'신유빈 분전'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진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탁구 여자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신유빈(대한항공),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단체전 16강에서 나탈리아 파르티카, 나탈리아 바요르, 리첸이 나선 폴란드를 3-0으로 제압했다. 8강 상대는 호주를 3-0으로 완파한 독일이다. 내일(3일) 오전 10시 준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는다. 대표팀은 통산 전적에서 6승 2패로 앞선다. 하지만 최근 5년간 맞대결에서는 1승씩 나눠 가졌다.


'신유빈 분전'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진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표팀은 1복식에서 신유빈과 최효주가 두 세트를 가볍게 따내 순조롭게 출발했다. 그러나 3세트부터 파르티카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휘말려 두 세트를 내리 잃었다. 신유빈과 최효주는 5세트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흐름을 되돌렸다. 특히 12-11로 앞선 상황에서 신유빈이 강력한 드라이브를 선보여 길었던 승부(3-2, 11-6 12-10 11-13 4-11 13-11)에 마침표를 찍었다. 대표팀은 이어진 두 경기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전지희가 25분여 만에 리첸을 3-0(11-4 11-8 11-3)으로 제압했고, 신유빈도 바요르를 상대로 3-2(11-4 11-7 9-11 8-11 11-5) 승리를 거뒀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