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금리에 은행 NIM 연말까지 상승 전망"

수정 2022.07.03 12:08입력 2022.07.03 12:08
서체크기

올해 총대출 5% 내외 성장 전망
"분기 NIN 상승세 연말까지 지속"

"고금리에 은행 NIM 연말까지 상승 전망"
AD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올해 연말까지 추세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일 BNK투자증권은 이 같이 분석했다. 전체 대출이 늘어나는 추세에서 금리가 오르기 때문에 불가피한 흐름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1389조1809억원으로 전월 대비 4조7760억원 늘었다. 가계 대출은 1조4094억원 감소했지만 기업대출, 특히 중소기업 대출이 늘어나면서 전체 여신 규모가 커진 것이다.


향후 은행 대출은 5% 내외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은행 리스크관리 강화 등에 따라 올해 총대출은 5% 내외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신정부 출범 후 규제완화 기대에도 불구하고 금리 상승 부담 등에 따라 거래량이 큰 폭으로 줄면서 주택담보대출 추가 성장은 예상과 달리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리도 꾸준히 오름세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8월 이후 지난 5월까지 기준금리를 다섯 차례 올리면서 기준금리는 0.50%에서 1.75%로 상승했다. 예·적금과 대출 상품의 기준금리 반영 시간차가 있는 만큼 예대금리차는 더 벌어질 수도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잔액 기준 총대출금리는 3.45%로 전월대비 9bp(베이시스포인트, 1bp=0.01%) 올랐다. 잔액 기준 총수신 금리는 1.08%로 전월대비 7bp 오르는 데 그쳤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가 전월보다 2bp 확대된 2.37%포인트(p)가 된 것이다. 다만 5월 중 신규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전월보다 1.66%p로 전월보다 4bp 줄었다.



김 연구원은 "4월 및 5월 기준금리 인상과 하반기 두 차례 추가 인상을 고려하면 순이자마진이 2분기에는 전분기 대비 7bp 상승, 3, 4분기에는 각각 전분기 보다 3bp, 1bp씩 상승하는 등 추세적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