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월 중 정부양곡 8만t 공급…"추석 대비"

수정 2021.08.02 11:00입력 2021.08.02 11:00

농식품부 "계획대로 37만t 시장에 푼다"

8월 중 정부양곡 8만t 공급…"추석 대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부는 추석 성수기에 명절 떡, 한과 등 쌀 수요가 늘 것을 대비해 이달 중 정부양곡 8만t을 시장에 추가로 풀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본격적인 수확기 전 재고가 충분치 못한 일부 산지 유통업체의 공급 여력을 보강하기 위해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6월 정부양곡 29만t을, 이번에 8만t을 풀어 계획대로 37만t을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매 대상은 매출 10억원 이상 도정업 신고업자다. 연 5000t 이상과 미만 그룹으로 나눠 2020년산·2019년산에 대해 각각 응찰 한도를 부여했다. 오는 12일 입찰을 한 뒤 27일까지 인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장 질서 유지 차원에서 이번 공매로 낙찰받은 정부양곡은 벼 상태로 판매하지 못하도록 한다. 대신 2개월 이내에 쌀(또는 현미)로 판매토록 한다. 신·구 곡(穀) 혼합 유통 단속도 이어간다.

올해 산지 쌀값은 20kg 기준 5만5000원 수준에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