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한미 합참의장 새해 첫 통화 ‘청해부대 파병’ 논의

최종수정 2020.01.22 09:24기사입력 2020.01.22 09:24
한미 합참의장 새해 첫 통화 ‘청해부대 파병’ 논의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박한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신년 첫 통화를 하고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에 대해 논의했다.


22일 합동참모본부는 "박 의장은 전화 통화에서 미측에 청해부대의 호르무즈 해협 등으로 작전구역을 확대하는 내용의 한국 정부 '독자 파병' 계획을 설명했고 밀리 의장은 한국 정부의 결정을 이해한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또 "두 의장은 작년 한미 군사 당국 간의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방위를굳건히 다졌다"고 평가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확고히 유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자"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의장은 지난 10일에는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과도 전화 통화를 하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