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셀리버리 "코로나19, 영장류 효능시험 마지막 데이터 확보"

최종수정 2020.10.26 11:29기사입력 2020.10.26 11:29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셀리버리는 개발 중인 '내재면역제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면역 치료제 'iCP-NI'가 영장류 모델에서 싸이토카인스톰(면역폭풍)까지도 억제한다는 결과를 서던리서치로부터 수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책임자는 "iCP-NI는 코로나19 감염 영장류의 혈장 내 싸이토카인폭풍 억제효능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감염 시 바이러스에 가장 먼저 노출된다"며 "가장 심각한 염증이 발생하는 부위인 폐 조직에서 까지도 면역폭풍을 억제 한다는 것이 밝혀짐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으로 발생하는 전신염증 및 직접 감염기관인 호흡기의 폐렴까지 제어하는 면역치료 신약으로서의 확실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 책임자는 "미국 임상대행사인 코방스 측으로부터 서던리서치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19 영장류 치료효능 평가시험을 더 이상 하지 않아도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추진하기에 충분 하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더 이상의 추가 원숭이 시험을 하지 않고 임상시험계획서를 파일링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iCP-NI를 긴급치료목적사용승인 제도로 최단기간 내 개발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다"며 "렘데시비르는 FDA 승인을 받기는 했지만, 에볼라에 대한 항바이러스제로 개발된 만큼 코로나에서는 그다지 효과적인 효능을 보이지는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세계보건기구(WHO)는 클로로퀸, 렘데시비르, 인터페론과 같은 항바이러스제는 이미 코로나19에 대한 치료효능이 없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며 "iCP-NI는 처음부터 병원성 세균 및 바이러스의 지역 사회 감염에 대한 면역치료제로서 아종까지 총 69종의 염증성 싸이토카인 및 케모카인 유전자군 발현 자체를 차단해 면역폭풍억제의 정밀한 약리기전을 갖도록 개발됐다"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