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미래컴퍼니,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 드림팀과 ‘Revo Day’ 개최

최종수정 2020.10.26 10:47기사입력 2020.10.26 10:47
미래컴퍼니,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 드림팀과 ‘Revo Day’ 개최 레보데이에 참석한 주요 의료진 및 관계자.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미래컴퍼니(대표 김준구)가 지난 23일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에서 복강경 수술 로봇 ‘레보아이(Revo-i)’를 활용해 부인과와 외과 수술 등을 시연하는 레보데이(Revo Day)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레보데이 행사에서 서울성모병원 부인과 이근호 교수는 광범위 자궁절제술을, 외과 송교영 교수는 위장절제술을 수술로봇 레보아이를 사용해 집도했다. 레보데이 행사에 서울성모병원을 포함한 다수의 병원관계자가 패널로 참석해 레보아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근호 교수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부인암 단일공 수술을 시행한 부인암 치료 전문의로 널리 알려져 있다. 송교영 교수는 최소침습 로봇 수술의 달인으로 불릴 정도로 로봇수술에 대한 숙련도가 높은 의사다.


서울성모병원은 2009년 개원하면서 복강경 로봇수술을 도입했으며 2010년 5월 각과의 최소침습수술 전문가들을 모아 로봇 수술센터를 설립했다. 현재 전립선암, 방광암, 신장암, 대장암, 갑상선암, 자궁근종, 부인암, 구강암, 폐암 등의 다양한 부위에 로봇수술을 활용하고 있다. 지난 7월까지 누적 5000회의 로봇 수술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레보데이 행사에서 수술 난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자궁절제술’과 ‘위장절제술’에 레보아이가 사용됨으로써, 레보아이의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세브란스병원에서 매년 개최하는 국제 로봇수술 학술대회 IRSL(International Robotic Surgery Live)에서 2018년과 지난해에 전세계 의사들에게 이미 레보아이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 바 있다.


이호근 미래컴퍼니 수술로봇 사업부문장 전무는 “이번 레보데이를 통해 레보아이가 다시 한번 고난도 수술에도 적용 가능할 정도의 성능을 지녔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상급종합병원과 대형병원에서 레보아이가 도입돼 더 많은 의사와 환자들이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