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트륨’이란? 많아도 위험, 모자라도 골치 … “공공의 적 아니에요”

수정 2021.11.19 17:23입력 2021.11.19 17:18
서체크기

한국인 평균 섭취량 세계보건기구 권고량보다 과다

삼투압 조절해 세포기능 유지, 적절히 먹어야 건강

‘나트륨’이란? 많아도 위험, 모자라도 골치 … “공공의 적 아니에요” [이미지출처=클립아트코리아]
AD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찬바람이 부는 계절, 따끈한 국물 요리에 군침이 돈다.


어묵탕, 김치찌개, 된장찌개, 해장국, 순대국밥 등 몸을 데우고 속을 채우는 요리들이 입맛을 사로잡지만 대부분 나트륨이 많이 들어가는 편이라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의 권고량인 소금 기준 5g보다 약 1.6배 높다.


2016년 나트륨 섭취량 3669㎎에 비해 2018년에는 3274㎎으로 10.8% 감소했으나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섭취 권고량 2000㎎으로 볼 때 많은 양이다.

국·찌개·면류와 김치 등 한국인의 식탁에 빠지기 힘든 음식에 나트륨 함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다섭취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 때문에 나트륨을 공공의 적으로 오해하기 쉽다.


나트륨은 칼륨과 더불어 체액의 수분량과 삼투압을 조절해 세포가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게 하는 필수 무기질이다.


근육의 수축과 이완 작용을 돕고 산과 염기의 균형을 맞춰 신경조직이 기능을 유지하게 한다.


우리 몸은 체중의 약 60%가 수분으로 이뤄지는데 수분의 30%는 혈액과 같은 체액으로 구성된다.


체액에는 나트륨이 0.9% 정도의 농도로 일정하게 유지돼야 하는데 이것이 유지되지 않으면 체온이 유지되지 않거나 식욕 감퇴, 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두근두근’으로 느껴지는 심장근육의 수축이 원활하지 못해 혈압이 떨어지거나 신장 기능이 감소할 수 있어 적절한 나트륨 섭취는 필요하다.


필수 영양소인 나트륨은 과잉 섭취하면 혈관 내 삼투압이 증가해 혈액량이 많아져 혈관을 팽창시킬 수 있다.


팽창된 혈관은 혈관 내부의 압력을 높여 동맥경화를 촉진해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하는 위험인자가 되기도 한다.


과다 섭취한 나트륨은 신장에서 소변으로 배출되는데 이 때 칼슘이 함께 배출된다.


이로 인해 혈액에서 칼슘이 부족하면 뼛속의 칼슘이 배출돼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의 원인이 된다.


나트륨을 적게 먹으려면 국물 요리를 할 때 간장보다 멸치, 새우, 다시마, 양파 등 천연 조미료로 육수를 내는 것이 좋다.


그릇의 크기를 줄여 담는 양을 줄이거나 찌개류보다 상대적으로 나트륨이 적은 국을 먹는 것으로 식습관을 바꾸는 것도 나트륨의 섭취를 줄이는 방법이다.


신선한 채소를 곁들이고 국물보다 건더기 위주로 먹도록 하며 국물에 밥을 말아 먹는 습관은 피하는 것이 좋다.


장아찌나 젓갈 등 절임류나 햄, 소시지, 치즈 등 육가공 식품, 간편식은 염분 함량이 매우 높으니 자주 먹지 않아야 한다.


대동병원 심혈관센터 순환기내과 전문의 김수형 과장은 “추운 겨울에는 따뜻하고 칼칼한 요리가 입맛을 돋우지만, 많이 먹으면 건강에 해롭다”라며 “조금만 주의하면 맛있는 음식을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