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해 스포츠강좌이용권, 비대면 강습까지 확대 지원한다

수정 2021.02.01 08:48입력 2021.02.01 08:48
올해 스포츠강좌이용권, 비대면 강습까지 확대 지원한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1일부터 '2021년도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포츠강좌이용권 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생계, 의료, 주거, 교육급여 수급가구 및 차상위 계층 유·청소년(만 5세~18세)이 스포츠강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스포츠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강습 허용, 자유 수영 및 헬스 등 비강습 형태의 체육활동 지원, 지원 범위 내에서의 복수강좌 수강도 허용함으로써 유·청소년들이 다양하고 안전한 스포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체육기금 296억원, 지방비 125억원 등 총 421억원을 편성해 전년대비 1만1000여명 증가한 유·청소년 6만5000명이 지역별 스포츠시설과 강좌를 월 8만원 범위 내에서 8개월간 이용(연간 64만원)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달 4일부터 20일까지 각 지자체를 통해 이용자들의 신청을 받았고, 지역별로 선정을 완료했다.

이용자들은 이날부터 스포츠강좌이용권 누리집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카드를 발급받은 후, 해당 지역 내 이용 가능한 스포츠시설과 강좌를 선택하고 온라인 결제를 하면 수강할 수 있다.


올해부터 온라인 강좌, 비강습 형태의 체육활동을 지원함에 따라, 해당 요건을 갖춘 헬스클럽이나 실내수영장 등의 체육시설 운영자들도 스포츠강좌이용권 누리집을 통해 가맹점으로 등록을 마치면 이용자들이 강좌를 검색하고 신청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내체육시설업계에도 일정 부분 소비촉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가맹점 등록 절차는 스포츠강좌이용권 누리집과 스포츠강좌이용권 상담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 사업은 저소득층 유·청소년들이 경제적 여건에 관계없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유·청소년들이 더욱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