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다수·초록매실도 비싸진다…아이스크림 이어 음료까지 가격 ↑

수정 2023.01.25 14:40입력 2023.01.25 14:39
서체크기
삼다수·초록매실도 비싸진다…아이스크림 이어 음료까지 가격 ↑
AD

연초부터 식품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스크림과 생수, 음료 등 지난해부터 시작된 인상 행렬이 올해도 계속되는 모습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도개발공사는 다음 달 1일부터 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인상한다. 2018년 이후 5년 만의 가격 인상이다. 인상 이후 삼다수는 대형마트 기준 500㎖가 480원, 2ℓ 제품이 1080원에 판매된다. 인건비 상승과 페트병 등 재료 가격 상승이 이유다.


웅진식품도 다음 달부터 음료 20종 편의점 판매가를 최소 100원에서 최대 300원까지 올리기로 했다. 대표 제품인 초록매실은 180㎖ 제품이 기존 1300원에서 1400원으로 7.6% 오르고 아침햇살은 500㎖ 제품이 2000원에서 2150원으로 7.5% 오른다. 이 밖에도 가야농장알로에와 옥수수수염차, 티즐유자그린티, 하늘보리 등도 인상 항목에 포함됐다.


빙그레 역시 다음 달부터 아이스크림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메로나, 비비빅을 비롯한 아이스크림 7종과 슈퍼콘 등이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0원 인상된다. 최종 가격은 유통채널과 협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빙그레 관계자는 “유가공품 등의 원부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에너지 비용 등이 지속해서 상승해 제조원가가 더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렀다”며 “경영 압박이 심화해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