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벤투 감독 "손흥민 적응 시간 필요…이강인은 만족"

수정 2022.11.25 09:26입력 2022.11.25 01:34
서체크기

우루과이와 무승부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 좋았다"

벤투 감독 "손흥민 적응 시간 필요…이강인은 만족"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비긴 선수들의 활약에 만족감을 보였다.


대표팀은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전반적으로 경기 장악력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우리가 한 팀으로서 경기를 잘 꾸려갔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전반전에 굉장히 잘했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의 말대로 선수들은 4-1-4-1 전술에 기민하게 움직였다. 중원 싸움에서 좀처럼 밀리지 않았고, 좌우 전환과 롱 패스로 우루과이 뒷마당을 꾸준히 공략했다. 하지만 슈팅이 번번이 골문을 비켜 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벤투 감독은 골 맛을 보지 못한 손흥민(토트넘)에 대해 "적응에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했다.



후반 깜짝 투입한 이강인(마요르카)의 활약에 대해서는 "빠르게 치고 나가는 패스가 좋다. 카타르에 와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수비적으로도 좋은 면모를 보였다"며 흡족해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