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 '뇌물 혐의' 노웅래 국회 사무실 추가 압수수색

수정 2022.11.24 11:57입력 2022.11.24 11:57
서체크기
검찰, '뇌물 혐의' 노웅래 국회 사무실 추가 압수수색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검찰이 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국회 사무실 등을 24일 추가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오전 노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그의 컴퓨터에서 이메일 자료를 확보 중이다.


국회 본관 국회 정보시스템 통합유지관리실에서 노 의원이 제20대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 시절 사용한 컴퓨터와 관련 자료가 담긴 서버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찾고 있다.


노 의원은 2020년 2∼11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등의 명목으로 사업가 박모씨 측에서 총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알선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박씨가 노 의원에게 돈을 전달하면서 물류단지 개발사업의 신속한 국토교통부 실수요검증 절차 진행, 태양광 사업 지원, 지방국세청장 및 한국동서발전 주식회사 임원 인사 관련 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6일과 18일 그의 국회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히 자택에선 3억 원가량의 현금다발 등을 확보해 박씨 돈이 섞여 있는지를 분석 중이다. 박씨는 이정근(구속기소)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불법 정치자금 등 명목으로 9억4000만원을 줬다는 인물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