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 사흘째 '수출' 메시지…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 구축"(종합)

수정 2022.11.24 12:40입력 2022.11.24 12:40
서체크기

-국무회의, 수출전략회의 이어 방산 현장까지… 사흘째 '수출 지원·강화' 메시지
-尹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중추 … 방산기업 연구·투자 여건 개선해야"

尹, 사흘째 '수출' 메시지…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 구축"(종합)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AD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분야 등 산업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방산기업들의 수출 호조를 계기로, 방산을 단순 안보 차원이 아닌 주요 수출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상남도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방문해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관한 자리에서 "우리의 방위 산업은 사실상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으로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던 상태에서 지금은 방위 산업 강국으로 성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무회의와 수출전략회의 등에서 잇달아 수출의 중요성을 강조한 후 방산을 첫 현장 방문으로 선택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올해 달성한 역대 최대 규모의 방산 수출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폴란드, 호주, 노르웨이 등을 비롯해 세계 여러 국가들이 우리와의 방산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방위 산업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방위 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 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미래전의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방산 기업의 연구·투자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분야 등 산업 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방산 수출이 우리의 안보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해 줄 것이라는 얘기다.


윤 대통령은 군에 한국 방산에 대한 우방국의 신뢰를 제고하고 수출 대상국에 교육훈련과 운영 노하우 전수, 후속 군수지원 등 패키지 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방산기업을 향해선 "정부, 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하며 "이 전체를 아우르는 시스템이 방위산업이고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사흘째 이어지고 있는 윤 대통령의 수출 지원 행보에 대해 "지금의 경제 위기에서 돌파구를 마련해 줄 수 있는 분야가 바로 수출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국무회의, 전날 수출전략회의에서 "수출만이 살길"이라며 수출 강화를 언급한 데 이어 범정부 차원의 지원 총력전을 지시했다.


전날 윤 대통령이 "현재 대외경제의 불안전성과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극복하려면 수출 드라이브를 걸지 않을 수 없다. 다시 수출을 일으키려면 산업전략은 물론 금융시스템 등 모든 분야와 정책을 수출 확대라는 목표에 맞춰 새롭게 정비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에 맞춰 정부는 우리 수출의 57%를 차지하는 ▲아세안 ▲미국 ▲중국을 '3대 주력시장'으로, ▲중동 ▲중남미 ▲EU를 '3대 전략시장으로 보고 각 시장에 맞는 특화 전략을 수립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이 수출 강화를 위한 첫 현장 행보로 '방산 현장'을 찾은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 한국의 방산 수출액은 올해 들어 이미 100억달러를 돌파하며 기존 연간 수출액 최고 기록(70억달러)을 넘어선 수준이다. 최근 산업연구원의 발표 자료 등을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지난 7월 폴란드로부터 K2 전차, 장갑차, FA-50 경공격기 등 10조원 이상의 대규모 수출 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당분간 수주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선정한 수출 주력시장, 전략시장에서 방산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분야"라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함께 방산산업의 목소리를 듣고 개선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