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교 데뷔전 마친 尹, 장관 임명·당 내홍·고물가 등 현안 산적

수정 2022.07.03 11:13입력 2022.07.03 11:13
서체크기

인사 문제로 지지율 빠져… 경제위기 속 '3중고' 부담 풀어야

외교 데뷔전 마친 尹, 장관 임명·당 내홍·고물가 등 현안 산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박5일간의 빡빡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쳤지만 산적한 국내 현안이 눈 앞에 놓여 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비롯해 물가 인상과 같은 민생문제에다 여당 내홍도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윤 대통령 귀국 직후 나온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도 눈여겨볼 요소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8~30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3%,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2%인 것으로 나타났다. 3주 전 조사에서 53%였던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2주 전 49%로 4% 포인트 떨어진 바 있다.


이같이 직무수행 부정평가의 가장 큰 이유는 인사 문제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1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일방적'(7%), '경험 및 자질 부족·무능'(6%) 등이 언급됐다.


실제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 임명 여부는 당장 결정해야한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지난 29일로 끝난 점을 감안해 윤 대통령이 순방 직후 임명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지만 아직은 서두르지 않고 있다. 다만 국회 원구성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장관 자리를 무한정 비워둘 수는 없다는 점에서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조만간 임명할 가능성도 있다.


물론 두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는 윤 대통령으로서는 여전히 부담이다. 박 후보자는 갑질 의혹과 과거 음주운전, 논문 중복게재 논란 등이 있고 김 후보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 의뢰까지 하면서 여론은 악화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의 거취도 관심이다. 김 청장은 행전안전부 내 경찰업무조직 신설과 관련한 방안 발표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일 사의를 표명했다. 당초 임기는 오는 23일까지였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 외에도 여당 내홍도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반복했지만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내홍 등 당내 상황에 대해 발언을 던질 수 있다. 현재 국민의힘은 민생 현안은 뒤로 미루고 집안싸움에 몰두하고 있다. 다만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귀국일에는 서울공항으로 나와 영접했다.



지난주 집중 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 대응과 물가 상승 여파도 당면 과제로 꼽힌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중고’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공공요금 인상 부담까지 가중돼 서민들의 물가 부담 충격 여파가 적지 않을 전망이어서다. 윤 대통령이 국내에 자리를 비운 동안 한덕수 국무총리는 집중호우 관련 긴급지시를 내리는 등 국내 상황을 챙겨왔다. 윤 대통령은 출국을 앞두고 한 총리에게 "국내 일을 잘 좀 챙겨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