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中, 북한 세번째 발사체 도발에 "과격 반응 자제해야"

수정 2022.01.14 17:00입력 2022.01.14 17:00
지난 11일 북한에서 극초음속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현장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북한이 올해 세 번째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관련국들이 성급히 판단하거나 과격한 반응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발사 활동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국은 성급히 (발사체에 관해) 규정하거나 과격한 반응을 보여서는 안 된다"면서 "관련 당사국들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수호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각자의 우려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국이 쌍궤병진(雙軌竝進·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의 병행 추진) 발상과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원칙에 따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후 2시47분께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북한이 기종이 파악되지 않은 발사체를 동쪽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지 사흘만이며, 올해 들어 세 번째 발사체 도발이다.




이혜영 기자 h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