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조정식·우원식·박홍근 선대위 사퇴 “현장으로 달려가겠다”

수정 2021.11.25 17:41입력 2021.11.25 17:41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 조정식 상임총괄선대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직 이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새 민주당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강을 건너고 나면 배는 강에 두고 가야한다는 말처럼 집을 떠나 오직 이재명 정부 창출만 생각하며 일에 매진하겠다”며 “더 실력있고 참신한 당 안팎의 인사가 참여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박 비서실장은 “사퇴에 후보와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후보는 감사하다,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며 뜻을 수용했다”고 답했다.

이후 인선은 김영진 신임 사무총장과 송영길 당대표가 상의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조 본부장은 “새로운 선대위 모양은 조만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지난 의총에서 나왔던 문제점을 극복하고 더 신속하고 효율적이면서도 많은 분들에게 열린 선대위 모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