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정준호 '대주주 기업' 석달째 임금체불…"밀린 월급 요구했다 욕설도"

수정 2021.10.18 10:50입력 2021.10.17 21:49

피해자 모임 회원 수 100명 넘어서
정준호, 지난 6월말 이미 사내이사직 내려놔

배우 정준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로 있는 회사에서 직원 임금체불 사태가 발생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1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A회사의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은 최대 석 달치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의 한 직원은 밀린 월급을 회사에 요구했다가 전 임원으로부터 욕설까지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이 회사는 자영업자들의 매출 정산을 돕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드는 회사로 이 앱을 사용하는 자영업자가 2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과 매니저들이 정산받지 못한 임금은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회원 수는 벌써 100명을 넘어섰다.

배우 정씨는 한때 30% 이상의 지분을 소유해 회사 대주주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과거 사내이사로도 등재된 바 있고, 직함은 '의장'이라는 게 피해자 모임의 주장이다.


그러나 임금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말 정씨는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모임은 JTBC에 "설립자 중 한 명인 김모씨와 회사 대표로 있는 김씨의 아들이 고가의 외제차를 몰았다"며 "임금 체불을 항의하다 회사 전 임원으로부터 욕설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 측은 "대표 차량은 처분했고,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고 있다"고 해명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