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G20 재무장관, '디지털세 합의' 지지…洪 "확장재정 '당분간 지속'"

수정 2021.10.14 10:34입력 2021.10.14 10:00
G20 재무장관, '디지털세 합의' 지지…洪 "확장재정 '당분간 지속'"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 앞에서 특파원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10.1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워싱턴D.C(미국)=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당분간 확장적 거시정책의 지속하고, 그 이후 질서있는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이번 G20 재무장관회의는 2019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에 개최된 것으로, 참석자의 약 80%가 대면으로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경제 위험요인 점검과 정책 공조 ▲팬데믹·기후변화 대응 등과 취약국 지원 방안 ▲국경 간 결제 등 금융이슈 ▲디지털세 합의(안)의 원활한 이행방안 등 세계경제 주요 현안이 논의됐다.


특히 회원국들은 선진국·개도국 간 불균등 회복세 속에 변이 바이러스 확산, 글로벌 공급망 교란 및 인플레이션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이에 '섣부른 거시 정책기조 전환'을 지양하기로 공감대를 이뤘다. 당분간 '확장 재정'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홍 부총리의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아울러 공평한 백신 보급, 개방적이며 공정한 무역체계 복원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지난 8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주요 20개국(G20) 포괄적 이행체계(IF)에서 합의된 '디지털세' 주요 쟁점사항에 대한 합의안을 지지하고, 관련 후속 절차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홍 부총리는 "디지털세 합의안을 환영하고, 신속한 시행과 정책효과 달성을 위해 다자협약, 모델규정 등 정교한 합의 이행의 틀 마련 등 신속한 후속조치가 요구된다"며 "추가 논의가 필요한 쟁점에 대해서는 조속히 논의하되 그 과정에서 산업특성, 개별국 여건이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