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LH가 부채질한 '공공혐오'…동력잃은 80만호 공급대책

수정 2021.03.05 11:19입력 2021.03.05 11:19

LH 직원 땅 투기 터지며 공공기관 부도덕성 탄로
서울 공공재개발 등 공공주도 사업 추진 곳곳 제동
분개한 주민들 '공공 불신' 민간재개발로 선회 추진

LH가 부채질한 '공공혐오'…동력잃은 80만호 공급대책 서울 관악구의 한 노후 주택 밀집 구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류태민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후 정부의 공공주도 주택공급 대책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3기 신도시는 물론 지난해 5·6 대책의 공공재개발, 올해 2·4 대책의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의 동력이 크게 저하되는 분위기다. ‘공공 혐오’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2025년까지 80만가구를 공급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휘청거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5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최근 LH 직원의 3기 신도시 광명시흥지구 땅 투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서울에서 공공주도 개발을 추진하는 지역 내 주민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공공주도의 핵심은 민간이 각종 인센티브를 받는 대신 공공기관을 믿고 사업권을 넘기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사업의 주체인 공공기관의 부도덕성이 탄로나고 투명하고 공정한 개발을 이뤄질 것이라는 정부 주장의 신뢰성이 추락한 것이다.

LH가 부채질한 '공공혐오'…동력잃은 80만호 공급대책

2·4 대책 이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검토하던 마포구 역세권 A구역 주민은 "토지를 공공에 넘기지 않으면 현금청산을 당하는 탓에 가뜩이나 찬반 갈등이 심한데 LH가 불난 데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역세권·준공업지역 등을 고밀개발하는 것으로 소유주 3분의 2가 동의하면 사업이 확정된다. 신속허가, 용적률 상향 혜택을 받지만 토지거래가 불가능하고 토지 소유권을 공공에 넘겨야 한다는 점 때문에 주민 사이에 찬반이 갈렸다. 이 소유주는 "상인이 많고 노후도 문제로 뚜렷한 개발 방안이 없어 이 사업이 기회가 될 것으로 봤는데 이번 일로 확실한 반대 명분이 생겨버렸다"면서 "‘LH 같은 집단하고 손 잡는 건 위험하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전했다.


상대적으로 시장의 호응도가 높았던 공공재개발에도 불똥이 튀었다.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발표를 기다리는 서대문구 B구역의 한 소유주는 "공공이 시행하니 안심하고 맡길 수 있다고 설득해왔는데 LH 비리가 터지니까 동력이 상실될까 우려된다"면서 "공공주도 직접시행과 헷갈려 어수선한 상황이었는데 이제 민간 재개발로 선회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허탈해했다.

또 다른 공공재개발 공모 신청지인 마포구 C구역의 한 소유주 역시 "LH 투기 의혹 터지고 공공재개발에 찬성하던 여론이 쏙 들어갔다"면서 "특히 젊은 사람들이 크게 분개하면서 민간재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공공은 선(善)’이라는 프레임이 깨지고 공공 혐오가 커진 만큼 2·4 대책을 비롯한 공공주도 주택공급 추진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LH 비리로 공공에 대한 신뢰가 깨진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협상 과정에서 마찰이 거세질 테고 결국 공공주도 주택공급의 장점인 빠른 속도가 희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