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장점 많은 '미니재건축' 활기

최종수정 2020.10.26 13:00기사입력 2020.10.26 13:00

서울 노후 연립 다세대 등
가로주택정비사업 급속 확산
올해 53곳서 사업 신청
대형건설사도 관심 증가

장점 많은 '미니재건축' 활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시내 노후 연립ㆍ다세대와 소규모 아파트단지를 중심으로 '미니 재건축'으로 불리는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기존 재건축이 강화된 안전진단과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주춤하는 사이 각종 인센티브와 빠른 사업 추진의 장점이 부각되며 일부 대형 건설사의 관심도 느는 분위기다.


2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두 차례 열린 서울 마포구 합정동 447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현장설명회에 잇따라 참여했다. 구역 면적이 5777㎡에 불과한 이 사업은 지하 2층~지상 15층, 아파트 2개동 190가구 규모의 소규모 정비사업이다. 조합은 조만간 이사회와 대의원회의를 열어 회사 측과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의 가로주택정비사업 참여는 지난 4월 성북구 장위동 장위11-2 구역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이란 낡은 단독주택이나 빌라 등 저층 주거지를 묶어 아파트를 짓는 소규모 정비사업이다. 일반 재건축ㆍ재개발이 완성되기까지 평균 8년6개월이 걸리는 것과 달리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정비구역 지정과 안전진단 등이 면제돼 조합설립부터 준공까지 3년 정도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실거주 규제와 초과이익 환수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공공임대주택을 일정 수준 넣으면 분양가상한제도 면제된다. 올해 법 개정으로 최대 면적이 1만㎡에서 2만㎡로 넓어졌고 최고 층수도 15층으로 높아졌다. 실제 2017년 3월 조합 인가를 받은 강서구 등촌동 등촌삼안1ㆍ2단지는 3년2개월 만인 올해 5월 공사를 마치고 '등촌 파밀리에 더클래식'의 새 아파트로 탈바꿈했다. 이 단지 48㎡(전용면적)의 경우 분양가는 4억원 초ㆍ중반 선이었으나 현재 호가는 6억5000만원까지 올라 있다.


장점 많은 '미니재건축' 활기


이 같은 장점으로 최근 서울 시내에서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구역이 느는 추세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서울 시내에서 이 방식의 사업을 신청한 곳은 53곳이다. 가로주택정비사업 신청은 2017년과 2018년 각각 16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51건으로 급증했으며, 올해는 이미 지난해 수준을 넘어섰다. 올해의 경우 성북구 정릉동 218-1, 양천구 신월동 덕화연립 등이 사업신청 후 조합설립인가까지 마쳤다.

최근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소규모 단지들이 연일 청약시장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 중인 것도 호재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 아르테스 미소지움(옛 벽산빌라)'은 지난 21일 1순위 청약에서 평균 537대 1로 역대 서울지역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낙원청광연립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 서초구 서초동 '서초자이르네' 역시 일반분양분이 35가구에 불과했지만 1순위에서 1만507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절차가 비슷한 200가구 미만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소규모 재건축'도 덩달아 인기다. 한 동짜리 116가구 규모로 영등포구 당산동4가에 위치한 당산현대2차는 11월 중순께 조합설립 총회를 열고 소규모재건축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주민 동의율은 벌써 80%가 넘었다. 인근 당산동3가에 위치한 176가구 아파트 당산삼익도 이달 말까지 소규모재건축을 위한 조합설립 동의서를 접수하고 빠르게 사업 절차를 이어갈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서울 시내 노후 대단지들이 잇따라 안전진단 벽에 막혀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대조적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과 소규모재건축은 정부 지원에 힘입어 빠르게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