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경기·인천도 영끌'…시장 충격 줄 부동산 공급대책 나온다
최종수정 2020.08.02 06:00기사입력 2020.08.02 06:00

정부, 이르면 이번주 초 '주택공급 방안' 발표

'경기·인천도 영끌'…시장 충격 줄 부동산 공급대책 나온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정부가 이번 주 부동산 공급대책을 내놓는다. 용적률 완화와 재건축 층수 규제 등을 포함해 전방위적인 대책을 담아 시장에 확실한 효과를 주겠다는 입장이다.


2일 정부 관계자는 "서울 외에도 경기, 인천 등을 포함한 수도권 종합 부동산 정책이 나올 것"이라며 "시장에 명확한 시그널을 주기 위해 안전장치 등도 함께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린벨트 해제 건이 풀리지 않으면서 서울권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자, 경기·인천에 공급 가능한 부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급물량은 20만 가구 이상이 될 것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 부동산 관계 장관들은 주택 공급대책 태스크포스(TF) 실무기획단을 꾸려 주택 공급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방안으로는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공공 재개발·재건축 등이 거론된다. 용적률을 높여 층수를 올릴 가능성이 크지만, 엄격한 용적률 적용으로 아파트 최고 층수도 35층으로 제한한 서울시가 당정과 협의를 통해 얼마나 이견을 조율할지도 관건이다.


재건축의 경우,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여의도 시범아파트 등 재건축 1순위로 꼽히는 단지들에 대한 검토도 이뤄지고 있다.


또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등 정부 소유 부지 활용이 유력한 방안으로 떠올랐다. 이외에도 안양교도소와 의왕구치소를 이전한 뒤 해당 부지에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도 심도하게 논의하고 있다.


다만 국공유지로 물량이 부족한 것을 감안해 용적률 완화 대상과 지역, 이에 따른 이익 환수 방식은 막판 조율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최대한 많은 물량을 확보해 다양한 수요층에게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관계 부처 간 최종 조율을 거친 후 이르면 내주초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