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포토] 수지, '스타킹 찢으며 도발'
최종수정 2019.09.20 14:18기사입력 2019.09.20 14:18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토] 수지, '스타킹 찢으며 도발'



배수지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도발적인 블랙 작전 수행 현장이 포착됐다.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는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 캐릭터로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양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고해리는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진 후 생각지도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면서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고해리의 세밀하고도 복잡한 감정선을 능동적으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배수지가 모로코 한국대사관 영사의 방 안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수상하고도 도발적인 자태를 연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의자에 앉아 쭉 뻗은 각선미를 뽐내던 고해리가 어쩐 일인지 재빠른 손놀림으로 자신의 스타킹을 일부러 찢어내는 것. 뒤이어 누군가가 등장하자, 고해리는 태연한 척 바라보며 해사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빛을 발산한다.


하지만 이내 고해리는 웃음기를 싹 걷은 표정으로 돌변, 누군가와 통화를 한 후 급기야 의자 위로 올라가 벽에 걸린 태극기를 떼어 내고 마치 비밀 지령이라도 수행하는 듯 급박한 상황을 펼쳐낸다. 국정원 블랙요원인 고해리에게 상부의 작전 지시가 떨어진 것인지, 이유와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