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직진' 조국
최종수정 2019.08.20 11:25기사입력 2019.08.20 11:25

의혹·고발 잇따르는데…해명 대신 정책구상 발표

'직진' 조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수많은 의혹과 정치권의 사퇴 요구에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과는 별개로 조 후보자를 상대로 한 고소ㆍ고발이 잇따르고 있어 실제 장관 취임까지는 순탄치 않은 행로가 예상된다. 야당은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조 후보자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향후 장관에 취임했을 때 펼칠 정책 구상을 발표했다.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이 국민들께 드리는 다짐'이라는 제목 아래 정책안 다섯 가지가 포함됐다. ▲아동성범죄자 1대1 전담보호관찰 ▲정신질환자 적극 치료 ▲스토킹처벌법 제정ㆍ가정폭력처벌법 개정 ▲폭력으로 행사된 표현의 자유에 대한 단호한 법적 대처 ▲다중피해 안전사고에 대한 전문수사지원체계 마련 등이다. 조 후보자는 "우리 가족ㆍ이웃이 범죄로부터 하루하루를 마음 놓고 생활할 수 있는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한 저의 다짐"이라고 밝혔다.


다만 자신의 가족ㆍ자녀 등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에 대해선 이날도 구체적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 조 후보자는 "국민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도 "상세한 경위ㆍ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가 이르면 이달말 열릴 인사청문회까지 해명을 계속 미뤄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단 제기된 의혹이 재산형성 과정이나 탈세, 자녀교육 등 휘발성 강한 것들이라 구체적 해명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거세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서는 대통령의 지명철회까지 촉구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연석회의에서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지명철회를) 결단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조 후보자를 향한 고소ㆍ고발은 이날도 한 건 추가됐다.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이승만학당 교장) 등 '반일 종족주의' 저자 6명은 이날 자신들이 쓴 책을 '구역질 나는 책'이라고 조 후보자가 비판했던 것과 관련, 그를 모욕죄로 고발했다.

앞서 19일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를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같은 당 주광덕 의원 역시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 등을 사기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 얻은 정보 활용ㆍ자금모금의 의혹이 있다며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공직자의 업무상 비밀이용 금지)ㆍ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