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광복절 경축사, '미래'에 초점 맞춘 문 대통령
최종수정 2019.08.14 11:29기사입력 2019.08.14 11:25
광복절 경축사, '미래'에 초점 맞춘 문 대통령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내놓을 광복절 경축사의 콘셉트는 ‘미래’인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한일 관계를 점칠 수 있는 바로미터인 광복절 경축사를 과거 보다는 미래에 초점을 맞춤에 따라 한일 경제 전쟁도 단기적으로는 소강상태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강 대 강으로 부딪쳤던 두 나라는 당분간 숨고르기를 하면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광복절 경축사의 전체적인 방향을 묻는 질문에 “미래지향적”이라고 답했다.

일본과 평행선을 달리는 과거 보다는 미래를 이야기해야 긍정적인 메시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의 대일 관계 핵심 기조인 ‘투트랩 접근’ 중 미래에 무게 중심을 두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과거사 문제는 과거사 문제대로 현명하게 처리하면서 한일 간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투트랙 접근’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 초청오찬에서도 "우리는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고 언급하는 등 전반적으로는 미래지향적 메시지에 비중을 두는 모습이었다.


광복절 경축사에는 일본을 넘어서는 나라를 만들자는 내용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참모들이 “광복절 기념사의 예고편 성격”이라고 했던 13일 수석 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에 이와 비슷한 내용이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며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말도 했다.


일본을 ‘경제만 강국’이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하면서 이를 넘어서는 나라를 만들자고 당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경제'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100년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독립유공자 및 유족 초청 오찬에서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이번 일을 겪으며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경제가 우리 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 시장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광복절 경축사는 초고를 마무리하고 막바지 퇴고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지금 내 번호 좋은 번호일까?

길흉 확인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