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최기영 "최우선 과제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최종수정 2019.08.09 16:13기사입력 2019.08.09 15:35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소감문 통해 밝혀

최기영 "최우선 과제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가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연구개발(R&D) 혁신 등 근본적 대응방안을 마련해 지금의 어려움을 국가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 후보자는 9일 오후 소감문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최 후보자는 그동안 과기정통부가 중점 추진한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 육성과 과학기술 혁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과 산업 육성, R&D 혁신이 실질적 성과를 내고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힘을 모으겠다"며 "과학기술인들이 자율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전적 연구에 열정을 쏟고, 우수 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 후보자는 또 "우리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점점 커져가고 있는 과학기술과 ICT를 통해 국민 모두의 삶이 윤택해지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과기정통부 장관으로 지명된 최 후보자는 서울대 전기공학부 교수로, 반도체 설계와 AI 분야 전문가이며 저전력 시스템 분야에서는 세계적 권위자다.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를 나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학원에서 전기및전자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에서 전기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전문 분야는 컴퓨터이용설계, 시스템온칩(SoC) 설계, 마이크로 프로세서 구조 등이다. 삼성전자가 사람의 뇌를 닮은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도체인 뉴로모픽 칩 개발을 위해 산학협력 프로젝트로 설립한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의 센터장을 맡았으며 올해 출범한 '지능형반도체 포럼'에도 참여하는 등 차세대 반도체 분야에서 왕성하게 활동해 왔다.


기업에서 근무하며 폭넓은 현장 경험을 쌓았다는 점도 최 내정자의 장점으로 꼽힌다. 그는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서 근무했으며 반도체 분야 글로벌 기업인 케이던스사에서도 일했다. 이후 1991년 모교인 서울대로 돌아와 전기공학부 교수로 연구 활동을 해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