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靑 "한일 양국 전략 물자 불법 반출 여부, 국제 기구 통해 조사 받자"(종합)
최종수정 2019.07.12 14:32기사입력 2019.07.12 14:32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2일 일본 정부가 제기하고 있는 전략 물자 불법 반출 의혹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또는 적절한 국제기구에 한일 양국의 위반 사례를 조사해 달라고 의뢰하자고 제안했다.


조사 결과 한국의 위반 사례가 발견되지 않을 경우 일본이 한국에 취하고 있는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해제할 것도 요구했다.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이유로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전략 물자를 북한에 유출했다는 점을 내세우자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양국이 함께 검증을 받자고 제안한 것이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NSC) 사무처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해 취하고 있는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불필요한 논쟁을 중단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또는 적절한 국제기구에 한일 양국의 4대 수출 통제 체제 위반 사례에 대한 공정한 조사를 의뢰하자"고 밝혔다.

김 처장은 "조사 결과 우리 정부의 잘못 발견된다면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 조치를 즉각 취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잘못이 없다는 결론 나오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대한 사과는 물론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일본의 위반 사례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함께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한국 정부는 유엔 회원국으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히 준수해왔다"며 "최근 일본 고위 인사들이 명확한 근거 제시하지 않고 우리 정부의 수출 관리 위반과 제재 불이행 시사하는 무책임한 발언 하는 것에 매우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한국이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전략물자를 북한에 반출했다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 현재로선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서로 불신을 자극하는 것보다는 정 의심이 되면 상호 검증을 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게 시급하다"고 밝혔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