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거동수상자 놓친 해군2함대 '병사 허위자백' 지시…국방부 "현장조사단 급파"(종합)
최종수정 2019.07.12 11:24기사입력 2019.07.12 11:14

지난 4일 탄약고 인근에서 '거동수상자' 발견…도주
다음날 병사 1명 자수했지만 '허위자백'으로 밝혀져
정경두 장관 "사안 엄중"…현장조사단 2함대 급파

거동수상자 놓친 해군2함대 '병사 허위자백' 지시…국방부 "현장조사단 급파"(종합)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모부대 탄약고 근처에서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거동수상자가 발견돼 군이 수사 중이다. 군은 8일이 지나도록 신분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상황 발생 이후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는데, 간부의 지시에 의한 '허위 자백'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북한 목선 '경계 실패' 사건과 축소ㆍ은폐 의혹에 이어 또다시 경계 및 허위자백 문제가 발생하면서 군 기강이 바닥으로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2분경 2함대 모 부대 합동생활관 뒤편 이면도로를 따라 병기탄약고 초소방면으로 뛰어오는 인원이 경계를 서던 장병에게 확인됐다.


이 인원은 암구호를 확인하는 과정에 응하지 않고 도로를 따라 도주했고, 해당부대는 '거동수상자 상황'으로 초동조치하고 작전계통으로 보고했다. 군은 부대방호태세 1급도 발령했다.

당시 군은 최초 신고한 초병 증언과 주변 정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외부인이 침투한 대공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부대원 소행으로 추정해 상황을 종결한 뒤 수사로 전환했다.


군에 따르면 거동수상자 수색 중 인근에서 '오리발'이 발견됐지만, 내부 인원이 잠수할 때 사용하는 개인 장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부대 내 CCTV와 울타리 등을 모두 확인한 결과 외부인이 침투한 흔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거동수상자 놓친 해군2함대 '병사 허위자백' 지시…국방부 "현장조사단 급파"(종합) 위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군 조사가 시작된 이후인 5일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는데 헌병 수사 과정에서 '허위 자백'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거동수상자의 신분을 밝혀가는 과정에서 많은 인원들이 고생할 것을 염려한 직속 상급자(장교)가 병사들에게 허위 자수를 제의했고, 한 수병이 그 제의에 응해 허위자백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 사안이 엄중하다고 판단해 이날 오전 8시55분 국방부 조사본부 수사단장 등 8명으로 구성된 현장 수사단을 2함대로 파견하고 철저히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국방부는 "해당부대의 관련 행위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매우 부적절한 행위였음을 엄중하게 인식한 가운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사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처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