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소통 부족했다…실망 안겨드려 죄송"
최종수정 2019.06.12 17:42기사입력 2019.06.12 17:42

11일 충남도에 입장문 보내 환경문제 거론 사과
"친환경제철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소통 부족했다…실망 안겨드려 죄송"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최근 불거진 환경이슈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당진제철소가 위치한 충남도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12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회사는 전일 안동일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충남도와 당진시에 보내고 대기오염물질 배출 등 잇따라 불거진 환경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안 사장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인해 환경문제에 재차 이름이 거론되며 지역주민들과 관계자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결과적으로 이 같은 상황을 초래하게 된 점에 대해선 변명의 여지가 없고, 상황이 악화될 때까지 소통이 부족했던 점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충남도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가 용광로(고로) 정비 시 브리더(안전밸브) 개방으로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했다고 보고 10일간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내렸다.

안 사장은 "이번 지자체에서 결정된 조업정지 처분도 많은 안타까움과 고민 속에서 내리신 고육책이라는 사실을 충분히 짐작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환경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기업의 모든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로 브리더 개방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도 "철강협회, 포스코와 협력해 해외 선진업체의 사례는 물론 학술적, 기술적 자료들을 총망라하여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세먼지 배출문제에 있어서도 집진설비의 전면교체를 통해 2021년부터는 현재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저감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사장은 "철강산업은 산업의 쌀이라 불리는 국가의 기간산업이며,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우리 경제의 근간이 되는 주요 산업군과 상호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산업"이라며 "이 같은 점을 헤아려 제철소의 정상적인 운영 하에 본업을 통해 지역사회와 국가경제에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성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제철소 건설 당시의 초심으로 돌아가 당초 지향했던 친환경제철소의 정체성을 이룰 수 있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지자체는 물론 지역사회의 여러 단체와 지역주민들과의 소통 확대에 힘쓰며 신뢰를 회복해 지역민들께 사랑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