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훈 “남의 부인, 정치 공격 좌표 찍는 행위 좀스러워..김건희 특검법 반대”

"추석 밥상 짜증나게 하는 특검법 추진 반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정훈 시대전환 서울시장 후보./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가 김건희 여사 관련 특검법을 추진하는 움직임에 대해 "소중한 추석 밥상을 짜증나게 하는 특검법 추진에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한 여인의 남편으로 남의 부인을 정치 공격의 좌표로 찍는 행위가 부끄럽고 좀스럽다”고도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난 7일 김 여사에 대한 특검법을 당 소속 의원 169명 전원 명의로 발의했다. 민주당이 발의한 특검법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개입 의혹 △허위 경력 및 학력 의혹 △코바나콘텐츠 대표 재임 동안 기업들로부터 뇌물성 후원을 받은 의혹 등 세 가지 사안을 수사 범위로 규정했다.

민주당은 또 김 여사의 '고가 명품 재산 신고 누락'과 관련해서도 윤 대통령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조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 법사위에서 김건희 여사 특검법 패스트트랙 의결 정족수에 민주당 의원 10명과 함께 제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접하고 제 입장에 관해 추측기사들이 나오는 상황에서 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우선 법은 모든 국민에게 공명정대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대통령이든 야당 대표든 대통령 부인이든, 야당 대표 부인이든, 그리고 저든 예외 없어야 한다"면서 "얼마 전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강력히 요구했듯이 검찰은 공정하고 중립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과연 지금 이 상황에서 대통령 부인에 대한 특검이 민생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라며 "몇몇 언론에 의하면 추석 밥상에 이재명 대표와 함께 김건희 여사 의혹을 올리기 위해 서둘러 특검법을 발의했다고 한다"고 현 정치권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일 년에 한두 번 볼까 말까한 가족들이 모이는 소중한 자리를 짜증나게 만드는 행위"라며 "가족들끼리도 민감한 정치 얘기는 못하는 세상이 된 것을 모르는가. 또 다시 정치가 국민을 짜증나게 하는, 그래서 제가 정말로 반대하는, 모습"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또한 이미 문재인 정부 시절에 특검법에 포함된 내용의 대다수를 샅샅이 수사했다는 사실도 성급한 특검법 추진에 동의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라며 "문재인 정부 시절의 조사가 정치적 외압이 있었을 리도 없는데 특검을 한다고 전혀 몰랐던 사실이 과연 나올까"라고 강한 의구심을 표했다.

또 그는 "반면에 특검이 추진된다면 모든 민생 이슈를 잡아먹을 것"이라며 "치솟는 물가, 감당하기 어려운 대출 금리, 13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환율 등 산적한 문제, 국회가 손 놓으면 누가 해결하나"라고 했다.

끝으로 조 대표는 "제발 정치가 민생을 논하는 민생 정치를 21대 국회 임기 중에 좀 해보고 싶다. 민주당도 제1야당, 국회 다수당으로 여당과 정정당당한 정책 경쟁으로 승부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오늘의 주요 뉴스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