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트코인 비트코인
    6,749,000 +1.47%
  • 이더리움 이더리움
    527,000 -1.5%
  • 라이트코인 라이트코인
    101,100 0%
ECB "가상통화, 기존 금융 영역 침범하면 위험"
최종수정 2018.05.16 09:26기사입력 2018.05.16 09:26
투자·대출 등 기존 금융 업무와 연관성 확대되면 위험 커져
가상통화 발행 주체도 은행처럼 규제 받아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은행들은 기존 금융 업무와 가상통화 관련 업무를 명확히 분리해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향후 은행 대출이나 어음 발행 등의 업무에 가상통화가 사용될 경우 상당한 위험요소가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가상통화 관련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브 머쉬 유럽중앙은행(ECB) 이사는 터키에서 열린 한 컨퍼런스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가상통화는 화폐의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고 단언한 그는 "급격히 변동하는 가상통화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가상통화를 발행하는 이들도 적정한 자본 수준을 요구하는 등 기존 금융권처럼 규제를 받아야 한다"라며 "또한 금융권에서 일어나는 다른 거래 및 투자 활동과 분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우려했다.머쉬 이사는 "사상 최대였던 올해 초에 비해 가파르게 줄어든 가상통화시장의 규모는 4320억달러 수준으로 기존 금융 시장의 안정성을 위협하기에는 미약하다"라며 "다만 은행 대출이나 어음 발행 등의 담보로 가상통화가 사용될 경우 기존 시장에도 큰 위협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ECB의 감독 하에 있는 유로존 은행들은 지금까지 가상통화를 다루진 않고 있다. 하지만 미국 월가 최대 투자은행으로 꼽히는 골드만삭스는 조만간 가상통화 선물거래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이사회 승인도 끝난 상태로 전해졌다. 실제로 최근 가상통화 전문 트레이더인 저스틴 슈미트를 유가증권본부 내 디지털자산시장부문 대표(부사장)으로 영입하기도 했다.

범 국가적 금융 당국이 가상통화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부터 전통적인 금융 분야와 가상통화 분야가 결합하는 것을 확고하게 비판했던 머쉬 이사는 지난 2월에는 "가상통화는 기존 금융 시스템을 오염시키며 그 위험을 전염시킨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 3월 ECB와 국제결제은행(BIS)는 베네수엘라의 페트로와 같이 각국 중앙은행에서 발행하는 가상통화도 현금 없는 경제의 해답이 아니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