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진홀딩스, 하나은행·NH증권에서 20억 투자유치

전환사채·우선주 발행…포장회 배송서비스 사업 확대용도

최종수정 2018.10.12 16:41기사입력 2018.10.12 16:41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코넥스 상장사 명진홀딩스가 약 2달간 진행한 2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작업을 마무리했다. 명진홀딩스는 이번 조달한 자금을 ‘허스키 슈퍼딜리버리(포장회 배송)’ 사업 확대에 사용할 계획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명진홀딩스는 국내 금융사인 하나은행(5억원)과 NH투자증권(15억원)으로부터 2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유치는 전환사채(CB)와 우선주를 발행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명진홀딩스는 지난 8월 하나은행을 대상으로 5억원 규모 CB를 발행했다. 당시 발행한 CB의 전환가액은 1만원으로 설정됐으며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5.12%였다.

이후 9월과 10월에 걸쳐 NH투자증권을 대상으로 10억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와 5억원 규모 CB를 발행했다. 해당 CB의 전환가액 3500원,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0%다.
명진홀딩스는 유치한 자금 20억원 대부분을 포장회 배송사업 허스키 슈퍼딜리버리의 운영과 홍보에 사용할 계획이다.

허스키 슈퍼딜리버리는 포장회의 유통 과정을 효율화해 비용과 시간을 절감시키는 신개념 배달 서비스다. 수입과 도매, 제조, 유통, 소매 등 전 과정을 수직계열화한 것이 특징이다.

명진홀딩스에 따르면 이미 수도권 내 다수의 일식당에 활어와 횟감을 공급하는 유통망을 확보했다. 또 명진홀딩스가 구축한 서울 시내 12곳의 지점에서 반경 3.3km 내에는 3500원 수준의 비용으로 배송이 가능하다.

명진홀딩스 관계자는 “허스키 슈퍼딜리버리는 온라인 플랫폼과 유통 플랫폼이 결합된 비즈니스"라며 "이번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 수도권을 비롯해 지방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류석 기자 seokitnow@naver.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분석한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