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트래픽, 2분기 매출액 65억원…전년比 74%↓
최종수정 2018.08.10 14:56기사입력 2018.08.10 14:56
[팍스넷데일리 정혜인 기자] 에스트래픽은 2분기 연결 기준 6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4.3%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36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회사 관계자는 “남북 간 철도 및 도로분야 협력에 대한 논의와 지방선거 등 굵직한 현안들로 인해 기존에 추진하던 공공부문의 주요 사업의 발주가 다소 지연됐다”며 “하반기에는 공공 사업이 회복될 전망으로 남은 미 발주 사업들은 하반기부터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에스트래픽은 사업 다변화와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며 “올해는 서울시지하철 교통카드 시스템 운영사업과 전기자동차 충전사업에 본격 진출했고, 해외 수주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에스트래픽은 올해 상반기 환경부와 산업통산자원부, 경기도가 지원하는 전기차 충전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또 이마트(종목홈) 와 손잡고 2021년까지 전국 이마트에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아제르바이잔에 고속도로 요금징수 시스템 구축사업을 수주하며 해외 사업에 대한 소식도 알렸다.

정혜인 기자 hi.jung@paxnet.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