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명백한 회계기준 위반…거래정지
최종수정 2018.07.12 17:13기사입력 2018.07.12 17:13
[팍스넷데일리 이정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증권선물위원회가 긴급브리핑을 열고 “명백한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및 검찰고발 조치 등을 발표했다.

김용범 증권선물위원장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심의 결과와 관련해 긴급브리핑을 갖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젠에게 부여한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 콜옵션 등의 관련 내용을 공시하지 않았다”며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우선 삼성바이오로직스 회사에 대해 합작계약 관련 약정사항을 재무제표에 주석에 기재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문제가 된 콜옵션 약정사항, 콜옵션을 이용한 지배력 확대 가정시 내린 가정과 판단내용을 적시하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이에 내년 1월1일부터 3년간 감사인 지정, 담당임원 해임권고, 회사 및 대표이사를 상대로 한 검찰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재무제표를 감사하면서 회계감사기준을 위반한 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에 대해서도 대해서는 감사업무제한, 검찰고발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

그러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을 부당하게 변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관련 회계기준의 해석과 적용, 구체적 사실관계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지만 핵심적인 혐의에 대한 금감원의 판단이 유보돼 조치안의 내용이 행정처분의 명확성과 구체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판단했다”며 “최종 조치는 금감원의 감리결과가 증선위에 보고된 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정희 기자 mango@paxnet.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