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불기소 처분…맥도날드 "안전한 제품 제공에 최선"
최종수정 2018.02.13 15:41기사입력 2018.02.13 15:41
맥도날드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한국맥도날드는 13일 일명 '햄버거병'(HUSㆍ용혈성요독증후군) 피해자들의 고소 사건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은 것에 대해 "사법당국의 조사 결과를 존중하고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앞으로도 고객과 식품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아래 고객 여러분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하고 맛있는 제품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검찰은 최모(37)씨 등 4명이 패티가 덜 익은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렸다며 한국맥도날드와 매장 직원 4명을 고소한 사건에서 "피해자들의 상해가 한국맥도날드의 햄버거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한국맥도날드에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다만 대장균 오염 가능성이 있는 햄버거 패티가 한국맥도날드에 대량으로 납품된 사실을 적발하고 패티 제조업체 대표 등 회사 관계자를 불구속 기소했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12월 대장균 오염 가능성이 있는 패티를 공급한 납품업체와 계약을 중단하고 새 업체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근현 감독 “이유영, 노출 수위 높아 괜찮겠냐고 물었더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고 해 같이 했다”
  2. 2홍선주 “알면서 모른 척했고 무서워서 숨었다…다른 사람들이 피해 받았을 때 겁 났다”
  3. 3고은 시인 “아직도 할 일이 너무 많고, 써야 할 것도 많다…외유는 조금씩 줄일 것”
  4. 4최율, 톱스타에게 어떤 몹쓸 짓을 당했나? 정상이 아닌 사람들 모두 사라질 때까지
  5. 5'블랙하우스' 강유미, 인터넷 방송으로 월 수입 수천만원 번 적도 있어 ‘화들짝’...비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