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무역전쟁보다 실적시즌 주목하며 상승
최종수정 2018.07.11 05:14기사입력 2018.07.11 05:14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어닝시즌에 대한 기대감으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0.58%(143.07포인트) 상승한 2만4919.66으로 거래를 마쳤고, S&P 500 지수는 0.35%(9.67포인트) 오른 2793.84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4%(3.00포인트) 오른 7759.2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시작됐지만, 월가 투자자들은 오히려 미국의 실적시즌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지난 1분기 기업들의 실적은 전년대비 평균 24% 가량 성장했다. 월가에서는 2분기에서도 비슷한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팩트셋 조사 결과에 따르면 S&P 500 구성종목들의 2분기 실적은 약 20% 가량 오를 것으로 추정됐다.

펩시 등을 비롯해 이미 S&P 500 구성종목 중 20개 이상의 기업들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았다. 펩시의 경우 4분기 실적 전망치도 상향 조정하면서 주가가 4.76% 상승 마감했다.

이번주에는 씨티그룹과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 델타에어라인 등의 실적 발표도 예정돼 있다.

어닝스카우트의 닉 라이치 대표는 2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전년대비 24.08% 가량 오를 것이라고 추정하고, 약 86% 가량의 기업들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 전망치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 연 50만대 규모의 생산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상하이 공장은 테슬라가 외국에 짓는 공장으로는 가장 큰 규모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했을 때를 대비한 계획이기도 하다. 테슬라 공장은 린강 개발특구에 들어선다.

상하이 시 정부는 테슬라의 자동차 생산, 연구 개발, 판매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달 주주들에게 상하이에서 전기자동차와 배터리팩을 생산하기 위해 당국 관료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의 상하이시 생산공장 건설 소식에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1.24% 상승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날 유가는 장 초반 급등하며 WTI가 74.7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대 이란 원유 제재와 관련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국가에 대해 일부 '제재 면제'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상승 폭이 줄었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복원 이후 이란으로부터의 원유 수입은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도 "몇몇 나라가 제재 유예를 요청하는 데 이를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4%(0.26달러) 오른 74.1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비슷한 시각 배럴당 0.83%(0.65달러) 상승한 78.7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값은 달러가 강세로 전환하면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4.20달러(0.3%) 내린 1255.40달러에 마감했다.

주요 6개국 대비 달러가치를 나타내주는 ICE 달러지수는 0.17% 오르고 있고 주간 기준으로도 0.3% 올랐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