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G7회담 잘 마무리…균형 맞추기 위해 관세 매긴 것"
최종수정 2018.06.12 18:05기사입력 2018.06.12 18:05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공동성명 백지화 등으로 분열이 드러났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와 관련해 "회담은 아주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잘 마무리됐다"며 "(미국은)균형을 맞추기 위해 관세를 매기기로 한 것"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호텔에서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든 국가와 좋은 협상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입장에서 지금까지 무역에 너무 신경쓰지 않았다"며 "중국이 무역에서 많은 이익 가져갔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무역과 관련 8000억달러 적자를 기록 중"이라며 "그 중 대중적자가 가장크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경우 "미국에 많은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에 대한 무역적자가 1000억달러"라며 "우리에게 70%의 관세, 낙농제품은 295%까지 매기고 있는데 이는 미국 농민들에게 매우 불공정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균형을 맞추기 위해 관세를 매기기로 한 것"이라며 "캐나다는 이에 대해 좋지 않다고 말하지만, (나는)조금이라도 균형을 맞추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G7 회담은 잘 마무리됐고, 모두 만족했고 모두 서명했다"며 "내가 수정을 요구한 부분도 반영이 됐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그는 언론에 화제가 됐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사진과 관련, "여러분이 보신 사진이 있는데, 합의문을 기다리는 중이었다"며 "아주 우호적인 분위기였다"고 해명했다.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나약하다"고 비판하며 인신공격 비판이 일었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사이는 좋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우리는 회의 좋게 끝내고 나왔는데 뒤에서 그렇게 말했다"며 "나토에도 많은 돈을 내고 있는데, 그럼에도 무역문제로 이렇게 나오다니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遺誘몄•Œ湲곗‚紐⑥•„蹂닿린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