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으로 가는 길…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최종수정 2018.06.12 11:05기사입력 2018.06.12 11:05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 선언이 보다 가시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한국 경제와 증시의 레벨업을 가져올 구조적 변화 요인으로 보고 있다. 일부 증권사는 올해 코스피 전망치의 상향을 예정하고 있으며,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로 지수를 20%가량 끌어올릴 수 있다는 분석도 한다.

크게 봐서는 북한이라는 또 하나의 시장이 열리면 내수 중심의 선진국형 경제 구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제기된다. 길게 봐서 수혜주는 인프라 개발 뿐 아니라 국가가 성장하는데 필요한 모든 산업이 될 것이란 진단이다.

12일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의 관측을 들어보니, 전쟁 발발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외국인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데에는 크게 이견이 없다. 제대로 가치를 평가받지 못한 부분에 대한 회복, 이에 더해 경협이라는 새로운 경제 모델이 부각되면서 증시의 성장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북미 정상회담은 한국의 잠재적 성장률을 끌어올릴 것이란 기대로 작용할 것"이라며 "한국은 가장 저평가된 시장 중의 하나인데, 성과가 가시화될수록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센터장 역시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와 경협 기대로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더 올라갈 것이란 전망은 일반적"이라고 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종전 선언이 가시화될 경우 올해 코스피 전망치에 반영할 방침이다.
지수에 미칠 영향을 좀 더 구체적으로 보는 곳도 있다. 김재중 대신증권 센터장은 "한국 증시는 글로벌 시장에 비해 40% 이상 디스카운트돼 있으며 남북 이슈가 10%포인트를 차지하는 것으로 계산된다"면서 "전쟁 가능성이 없어진다면 주가가 최소 20% 더 오를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종전 선언과 경협 전면화를 가정했을 때, 증시 주가수익비율(PER)이 현재 9.25배에서 9.81배까지 올라갈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전제로, 현재 2470 수준인 코스피가 이익과 배당 성장을 감안하지 않을 시 2600, 10% 수준의 완만한 이익 성장이 가세하면 2900까지 가능하다고 봤다. 김 연구원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를 통한 시장 환골탈태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서영호 KB증권 센터장도 "북한 리스크 해소에 따른 코스피 추가 상승 여력은 10% 수준으로 본다"면서 "정말로 북한과의 군사적 대립이 없어지고 경제협력이 이뤄진다면, 북한은 디스카운트가 아닌 기회 요인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북한을 마이너스가 아닌 플러스로 바라보는 패러다임 전환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센터장은 "북한 인구가 더해지면 한국 경제도 내수 중심으로 갈 수 있다. 선진국들이 갖고 있는 경제 구조가 될 수 있어 선진 밸류에이션에 근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당장은 건설과 철강, 에너지, 관광 등 분야 업종에 수혜가 집중되겠지만 길게 보면 금융 역시 주된 대상으로 평가된다. 그 뿐 아니라 대부분 산업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이 그랬던 것처럼 비용 절감 효과도 빼놓을 수 없는 기대요인이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센터장은 "경협주는 한두개 업종이나 종목으로 제한된 것이 아니다. 한 국가가 성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산업이 점진적인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생산에서 원가가 떨어지는 부분, 수요가 늘어나는 부분을 고려해야 한다"고 짚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센터장도 "해외에 생산 시설을 갖고 있던 기업들이 북한들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 긴 그림에서 비용 절감을 기대 가능하다"고 했다.

물론 신중한 시각도 강조된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센터장은 "종전 선언이 나온라고 하더라도 코스피 전망치 수정은 당장 어렵다"면서 "선언만으로 경기 개선을 수치화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가 풀리고 경협이 구체화돼야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종전 선언이 되면 경협주 주가는 오를 것이지만 테마성으로 움직였기 때문에 어떤 업종, 어떤 기업이 수혜를 입을 수 있을지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재중 대신증권 센터장은 "종전 선언 이후 비핵화로 가는 과정, 비핵화 하면서 경제적인 교류에 들어가고 원조를 받게되는 과정이 제시되려면 북한이 완전 오픈돼야 하는데, 이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포 정치를 통해 북한 정권이 유지돼 왔기 때문에 예기치 못한 상황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遺誘몄•Œ湲곗‚紐⑥•„蹂닿린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