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슈퍼위크' 첫날 애플 리스크에 주춤…880 탈환실패
최종수정 2018.06.11 16:22기사입력 2018.06.11 16:22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코스닥이 북미 정상회담과 미국·유럽연합(EU)·일본 등 중앙은행 통화정책회의 등이 예정된 '슈퍼위크' 첫날인 11일에도 소폭 하락하며 전일 밀린 870선에 묶였다.

애플이 아이폰 차기작 부품 주문량을 전년 대비 20% 줄일 수 있다는 소식에 관련주 시세가 내렸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은 일본 닛케이 보도를 인용하며 "애플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요 부품 공급업체들에 아이폰 차기작 부품 주문량을 지난해보다 20%가량 줄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했다.

이날 애플 관련주인 비에이치(-2.78%), 덕산네오룩스(-2.05%) 등이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93포인트(0.22%) 하락한 876.55로 마감했다. 개장 이후 보합 공방을 벌이다 오전 10시41분 이후 하락 반전했다.
거래 주체별 매매 동향을 살펴보면 순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외국인과 기관, 개인 모두 순매수했는데 각각 63억원, 47억원, 22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부품(-2.14%), 통신장비(-1.65%), 컴퓨터서비스(-1.62%), 금융(-1.60%), 기타서비스(-1.01%), IT H/W(-0.70%), 화학(-0.65%), IT부품(-0.61%), 디지털콘텐츠(-0.56%), 반도체(-0.56%) 등이 하락했고 비금속(2.39%), 건설(2.23%), 인터넷(1.81%), 오락·문화(1.51%), 섬유·의류(1.11%) 등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보면 펄어비스(-6.29%), 에이치엘비(-4.88%), 신라젠(-2.62%), 코오롱티슈진(Reg.S)(-2.36%), 나노스(-2.09%), 바이로메드(-1.33%) 등이 내렸고 메디톡스(3.78%), 컴투스(3.58%), 스튜디오드래곤(2.45%), 포스코켐텍(0.54%) 등은 올랐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정보기술(IT)주는 지난주에 많이 오른 뒤 차익실현 가능성이 있었던 데다 전 거래일 터진 애플의 발표 이후 관련주 시세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선 디에이테크놀로지가 상한가를 쳤다. 이 종목 포함 460종목이 올랐고 696종목은 하락, 82종목이 보합을 기록했으며 하한가 종목은 없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